메뉴

부천시, GTX-D 노선 국가철도망 반영 위해 맞손

URL복사

수도권 3기 신도시(부천, 하남) 및 김포지역 교통인프라 확충 필요

[ 중앙뉴스미디어 ] 장덕천 부천시장이 9월 16일 경기도와 김포·하남시 및 지역 국회의원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D노선 반영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장덕천 부천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서영석·김주영·박상혁·최종윤 국회의원은 16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GTX-D 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해 정부에 공동으로 건의했다. 김경협 국회의원은 간담회에 참석하지 못했지만 사전에 서명하는 방식으로 동참했다.


공동합의문은 김포에서 검단·계양, 부천, 서울 남부, 강동을 거쳐 하남에 이르는 총 68.1km의 GTX D의 최적 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합의문에 따라 경기도와 부천·김포·하남시는 3기 신도시 지정 등 신규 유입에 따른 교통정체 안정화를 목표로 적극 협력하게 된다.


공동 용역으로 도출된 최적 노선은 부천시가 지난 2월 경기도·김포·하남시와 체결한 ‘GTX 수혜범위 확대 관련 상생협력 업무협약’에 따른 것이다. 총사업비는 약 5조 9,375억 원으로 추산되며, 경제성 분석(B/C)은 1.02로 나타나며 사업 타당성을 확보했다.


GTX-D 노선은 부천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 이내로 연결해 3기 신도시 입주민과 시민의 교통편의 증진뿐만 아니라 서울과 인천을 잇는 사통팔달의 교통 요충지라는 명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GTX-D 신규 노선으로 부천종합운동장역은 7호선, 소사~대곡선, GTX-B 노선까지 4개의 노선이 교차하는 쿼드러플 교통허브로 서부권의 교통·경제 요충지로 거듭날 것”이라며 “신규 노선이 국가철도 구축계획에 반영되어 수도권 지역이 대한민국 경제 발전을 견인하는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부천시는 이번 공동 건의문 채택을 시작으로 경기도, 김포, 하남시 및 지역 국회의원과 향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GTX D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