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 사회적경제 민간네트워크 협의회’ 발족

창립총회 개최…초대회장에 최창일 (사)소셜워크 대표 선출

 

[ 중앙뉴스미디어 ] 사람과 사회적 가치를 중시하는 사회적경제의 발전과 상호 협력을 위해 안양시 사회적경제기업들이 손을 잡았다.


2일 안양시에 따르면, 지난 1일 안양창업지원센터 9층 강당에서 사회적기업, 예비사회적기업, 사회적협동조합, 협동조합을 회원으로 하는 ‘안양 사회적경제 민간네트워크 협의회’의 창립총회가 열렸다.


이날 창립총회는 ㈜캐어유, 희망터장애인사회적협동조합, (사)소셜워크 등 관내 사회적경제기업 20개사의 대표와 임직원 42명이 참석한 가운데 축사, 정관 확정, 회장·임원 선출, 인사말 순으로 진행됐다.


초대회장에는 나눔과 상생을 실천해온 최창일 (사)소셜워크 대표가 선출돼 2년 임기를 시작했다. 또 감사 2명, 이사 7명 등 초대 임원진도 구성됐다.


‘안양 사회적경제 민간네트워크 협의회(이하 민간네트워크 협의회)’는 앞으로 관내 사회적경제기업의 네트워크를 구축·강화하고 예비 창업자 지원, 취약계층 지원, 회원 역량 강화 사업 등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최근 경기침체로 어려운 상황을 사회적경제기업이 함께 극복할 수 있도록 공동판로개척, 공동판매, 리퍼럴 마케팅, 협업 모델의 연구 등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안양시는 올해 행정안전부 사회적경제 민·관협업체계 구축사업 공모에 선정돼 사회적경제기업 민·관네트워크 워크숍, 수시 간담회 등을 추진했다. 사회적경제기업 간 소통과 네트워크 구축에 주력하며 민간네트워크 협의회 발족의 기반을 마련했다.


최창일 초대회장은 “남을 이롭게 하는 것이 곧 나를 이롭게 한다는 철학을 바탕으로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영상으로 축사를 전하며 “사회적경제는 취약계층의 일자리, 복지, 문화 등 다양한 영역에서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고 발전시켜왔다”며 “민간네트워크 협의회의 다양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적경제인들의 노력이 더 큰 결실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전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