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평택권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 위한 업무협약 및 대표협의체 회의 실시

 

[ 중앙뉴스미디어 ]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병원장 임승관)은 지난 15일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원외 대표협의체 회의 및 업무협약(MOU)을 실시했다.


이 날 진행된 원외 대표협의체 회의는 ‘퇴원환자 지역사회연계사업’, ‘중증응급이송·전원 및 진료협력사업’, ‘감염 및 환자안전관리사업’, ‘재활의료 및 지속관리 협력사업’ 등 2022년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 관련 사업 계획에 대한 논의의 자리로 권역책임의료기관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본부장,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장, 평택굿모닝병원장, 경기도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장, 안성·평택시청 복지정책과장, 안성시보건소 보건위생과장, 안성·평택·송탄소방서장, (사)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경기남부지부 평택·안성지회장 등 38명이 참석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이성호), 평택 굿모닝병원(병원장 심대근), 안성소방서(서장 김범진), 평택소방서(서장 김승남), 송탄소방서(서장 황은식), 안성병원은 평택권 중증응급환자 이송·전원 및 진료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중증질환의 예방, 조기발견, 이송, 치료 및 재활에 대한 지역사회 응급의료 종사자 교육, 훈련 협력 ▲평택권 내 발생하는 중증응급환자의 골든아워 확보를 위한 이송·전원 협력 ▲Hot line을 통한 최종 치료 가능한 의료기관 전원 프로세스 협력 ▲중증응급환자의 지속가능한 전원·협진 체계 구축을 위한 질 향상 및 연구 개발 ▲Hot line 프로세스 홍보활동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협의체 회의에 참석한 안성소방서 김범진 서장은 “안성소방서의 경우 작년에 중증 환자 1,281명을 이송했다. 그런데 안성시에는 급성기 심뇌혈관질환 치료가 가능한 병원이 없는 상황으로 치료완결되는 병원으로 이송에 어려움이 있었는데, Hot line 개설을 통해 빠른 이송이 가능할 것 같다. 앞으로 소방서 또한 열심히 협력하도록 하겠다.”라며 말했다.


임승관 병원장은 “바쁘신 와중에도 먼 걸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이 안성병원만의 사업이라고만 생각하지 않고, 안성·평택시를 아우르는 평택진료권 시민들을 위한 공동사업이라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고, 정기적인 소통을 통해 지속 협력했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평택권 지역책임의료기관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은 지난 5월 2일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해제된 후 응급실을 비롯하여 모든 진료과 외래, 입원치료가 가능한 상황이며, 필수·공공의료 강화 및 지역 완결적 의료체계구축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