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미8군사령관과 “협의와 조정으로 한미동맹 강화하자” 코로나19 공동 극복 다짐

URL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4일 험프리스 기지서 윌러드 벌러슨 미8군사령관과 환담

 

[ 중앙뉴스미디어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4일 오후 평택 험프리스 기지에서 윌러드 벌러슨 미8군사령관과 만나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주축”이라며 “앞으로도 협의와 조정을 바탕으로 코로나19방역, 미군 반환 공여지 등 양측 간의 현안들을 잘 풀어가자”고 말했다.


이번 방문은 주한미군 백신접종 및 방역 현황을 청취하고 장병들의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하는 등 코로나19 공동 극복을 위한 한-미 협력관계를 한층 더 강화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이 지사는 이날 윌러드 벌러슨 사령관와 환담을 갖고 브라이언 올굿 육군 병원 및 코로나 예방 접종 센터 등 험프리지 기지 내 코로나19 검사 및 백신접종 관련 주요시설을 둘러보며 병원장 등 관계자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 지사는 “지난해 경기도에서 요청했던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미군 측에서 잘 수행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다. 기지 반환 문제도 많은 협조로 해결의 실마리를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현안들에 대한 미군 측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또한 이 지사는 “미군과 그 가족들이 지역사회에 빠르게 정착하고 한국문화를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는 한국 문화를 미국에도 알리는 효과가 있기 때문에 중요하고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윌러드 벌러슨 사령관은 “한미동맹 차원에서 코로나19 접종 및 예방, 훈련과 같은 사안들이 많이 발전적으로 진행돼 매우 희망적으로 보고 있다. 이 자리를 통해 경기도가 주한미군들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말을 전한다”고 화답했다.


특히 윌러드 벌러슨 사령관은 미군기지 반환 문제, 군 훈련소음 문제 등과 관련, 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충분한 소통을 바탕으로 긴밀히 협조하고 준비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경기도는 미8군사령부와 지난 2019년 12월부터 업무협약을 체결해 운영 중인 ‘한미협력협의회(KAPC)’를 바탕으로 긴밀한 소통을 통한 우호관계 증진과 상호협력을 더욱 강화하는데 힘쓰고 있다.


또한 ‘주한미군 코로나19 대응 워킹그룹’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관련 최신 동향 및 정보를 공유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공동 대응방안 모색 및 추진에도 주력하고 있다.


이 밖에도 미군 장병과 가족들의 한국사회 적응을 돕고자 한국어·역사문화 교육, 안보 및 한국문화 체험, 한미친선 교류협력 사업, 주한미군 굿네이버 프로그램 등 다양한 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