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FC안양, DF 김형진과 재계약 체결

URL복사

 

[ 중앙뉴스미디어 ] K리그2 FC안양(구단주 최대호 안양시장)이 수비수 김형진과 재계약을 체결했다. 올해를 끝으로 계약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던 김형진과 안양의 계약 기간은 2022년 말까지 연장된다.


지난 2016년 대전시티즌에서 데뷔해 2017년 FC안양에 합류한 김형진은 높은 제공권과 탁월한 위치선정이 큰 장점으로 꼽히는 수비수다. 2017 시즌 리그에서 10경기에 출장했던 그는 2018 시즌 이후 안양의 확고한 주전으로 자리 잡았다. 특히 2019 시즌 K리그에서 총 31경기에 나서며 FC안양의 창단 최초 플레이오프 진출에 큰 역할을 해냈다. 이후 2020 시즌과 2021 시즌에도 안양의 3백 중 한 자리를 꿰찼다. 그의 K리그 통산 기록은 총 110경기 출전.


185cm - 72kg의 좋은 체격 조건에도 빠른 발과 준수한 빌드업 능력을 지니고 있는 그는 안양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로 크게 성장했다. 안정적인 빌드업과 뛰어난 위치 선정 등에서 높은 능력을 선보인 김형진은 안양 3백의 주축으로 활약해 왔다. 안양 소속으로만 K리그에서 94경기를 치른 그는 곧 100번째 경기를 치를 것으로 예상된다.


FC안양 김형진은 “나를 믿어주신 감독님과 코칭스태프, 구단 관계자 분들, 그리고 FC안양 팬 분들에게 감사드린다. 19년에 안양이 아쉽게 승격을 하지 못했는데, 올해는 꼭 승격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FC안양 장철혁 단장은 “김형진 선수는 안양을 위해 오랜 시간 동안 헌신한 선수다. 안양 출신이기 때문에 팀에 대한 열정과 애정도 매우 크다. 묵묵히 조용하게 본인의 자리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해왔기 때문에 충분히 더 활약할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에 재계약을 결정했다. 앞으로도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리그에서 3연승을 기록하며 3위에 올라있는 FC안양은 오는 5월 1일, 광양축구전용구장에서 전남드래곤즈를 상대한다.

이미지